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연천 및 6개시군 중점관리

박혜진 기자
송고시간 2019.09.18 12:34    |   수정 2019.09.18 12:34

(ASF 예방을 위한 농장 준수사항.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농림축산검역본부)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주·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했음을 확진하고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곳을 ASF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16일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과 17일 연천군 돼지농장에서 신고를 접수한 후 2건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한 결과 ASF로 확진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살처분 조치가 즉각 실행되고, 발생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농식품부는 6개 시군간 공동방제단을 배치하고 소독차량을 총동원해 집중 소독할 예정이다. 특히 중점관리지역에는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보다 최대 4배 가량 늘려 살포하기로 했다.

 

또, 중점관리지역 내 농가에 대해서는 돼지반출이 3주간 금지된다. 도축 및 출하도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가능하다.

 

이 3주간 경기도와 강원지역 축사에는 임심진단사,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 질병치료 목적이외의 출입은 제한키로 했다.

 

농식품부는 축산농가와 축산관계자에 대해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취하고, 면밀한 임상관찰로 의심 사항이 있을 경우에는 조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ASF는 돼지, 멧돼지에서 발생하는 중증출혈성 질환이다. 전염력이 높고 잠복기는 평균 2~10일이다. 돼지에서 치명률은 약 100%에 달한다.

 

야생 돼지, 멧돼지뿐 아니라 돼지고기 식품, 사료 무생물 매개물에 의해서도 국가 간 전파가 가능하다. 현재까지 백신과 알려진 치료제가 없어 예방과 조기 신고가 최선이다.  

 

한편, 이날 보건복지부는 ASF 바이러스는 돼지에게만 감염되며 인간건강의 위협요소는 없다며 홍보자료를 배포했다.  

박혜진 기자 - [email protected]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포토
GNN 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