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국제공조 구축 나서

박혜진 기자
송고시간 2019.09.10 14:45    |   수정 2019.09.10 14:45

 

(정부상징마크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국제적 공조 요청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및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국제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공조를 요청하는 서한문 송부와 IAEA 총회 기조연설 등을 통해 뜻을 알릴 방침이다.

 

먼저 정부는 IAEA에 서한문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잠재적인 환경영향에 대한 심각한 오류를 전달했다.

 

아울러 IAEA가 관련 국제기구 및 이해당사국과 공동 협조하여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과기정통부 문미옥 차관과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은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릴 IAEA 총회에 참석해 문제를 국제적으로 공론화할 계획이다.

 

문미옥 차관은 16일 ‘IAEA 한국 대표 기조연설’을 열며 오염수 문제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공동 대응을 위한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차관을 중심으로 원안위, 외교부 등 범부처로 구성된 대표단이 IAEA 사무총장 대행을 만나 방사능으로부터의 안전확보에 있어 IAEA에 적극적 역할을 요청하기로 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방안에 있어 미래세대에 부담을 주지 않고 국제사회가 안전하다고 확신할 만한 정당하고 최적화된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며 “국제사회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대응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IAEA는 원자력 발전의 경제성과 안전성 제고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목적으로 설치된 국제연합 총회 산하 준독립기구다. 한국은 1957년, 북한은 1974년에 가입했다.

박혜진 기자 - [email protected]

< 끝 >

< GNN 뉴스통신 >

◆ AFP relaxnews 한국 독점 배급사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포토
GNN HOT